[국가 현황] 잠재적인 ICO 허브, 싱가포르

In 싱가포르 by J-CCEI posted May 16, 2018 Views 5

pexels-photo-258950.jpeg

싱가포르와 홍콩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자금을 모으는 기업들에게 인기있는 나라입니다. 중국과 한국의 경우 금융 사기, 자금 세탁, 투기 등의 문제로 2017년에 ICO(가상화폐공개) 금지를 발표했으며, 그 이후로 싱가포르와 홍콩에서  ICO을 한 기업의 수는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바로, ICO가 금지된 국가에서 ICO를 계획 중이였던 기업들이 싱가포르와 홍콩으로 거처를 옮겼기 때문이죠.

싱가포르 가상화폐기업협회의 협회장은 "가상화폐와 ICO를 위한 규제, 법제 마련 등 아직 관련된 많은 이슈들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 싱가포르가 당장 ICO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장담은 못하지만, 작년 9월부터 싱가포르 당국은 가상화폐와 ICO의 법제화를 위해 위해 많은 노력들을 해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싱가포르 재정부는 가상화폐를 사용하는 것은 상당한 위험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으며, ICO 발행 기업들은 반드시 허가증을 취득해야하며, 현재 재정 중인 규제들을 따라야만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싱가포르와 홍콩은 ICO를 위해 잠재적인 투자자 역할을 할 수 있는 많은 금융기관들의 거점지임으로 ICO를 허용한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뛰어난 이점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싱가포르는 가상화폐와 관련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및 펀드가 조성되어 있어 앞으로도 아시아의 많은 ICO기업들이 싱가포르로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
 

The shifting ICO landscape is said to be a direct result of China’s harsh regulation that was set in motion in September 2017, not to mention South Korea following in China’s footsteps and similarly banning ICOsweeks later.

 “We cannot say Singapore has become an ICO hub yet, as more work needs to be done, but yes, there has been a lot of activity since September last year,” according to Sinagpore’s cryptocurrency and blockchain industry association’s chairman, Anson Zeall, quoted in SCMP.

 
 
관련 기사 더 보기 : http://www.scmp.com/week-asia/business/article/2142682/forget-china-hong-kong-singapore-are-new-kids-blockchain
https://www.ccn.com/hong-kong-and-singapore-on-the-rise-for-ico-listings/
Atachment
첨부 '1'
profile

By J-CCEI

Posted May 16, 2018

S.E.A. Bridge is an initiative by J-CCEI to empower Korean startups with the knowledge and support they need to succeed in Southeast Asian mark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