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동향] 피트니스 시장의 성장과 기회

In 기타 by J-CCEI posted May 08, 2018 Views 10

 

S10.png

이미지 소스: CBInsights

글로벌 투자자들은 피트니스 서비스에 큰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피트니스 스타트업 투자에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소비자들이 이러한 서비스에 상대적으로 많은 비용을 소비하며, 이 분야는 피트니스 서비스뿐만 아니라 스포츠 의류, 영양 관련 제품으로 확장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죠.

최근 2년 동안 아시아 피트니스 스타트업에 투자한 투자자들이 많습니다. 아래 보시는 여러가지 요소와 중산층의 성장때문에 피트니스 서비스를 구매할 수있는 시장이 커지고 있으며, 그에 따라 시장 기회도 커져나가고 있습니다. 

 

 Screen Shot 2018-05-08 at 11.30.53 AM.png

 

CB Insights에 따르면 2017년 10월까지 130건 이상의 거래가 이루어졌고 전 세계적으로 피트니스 기술 분야에 6억 8,5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투자가 이루어진 만큼 주변 관계자들은 대다수 피트니스 기업들이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차별성이 적다는 것에 걱정을 가지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이 이 분야에 어두운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은 않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창업한 GuavaPass(구아바 패스)는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투자를 잘 받은 피트니스 스타트업 중 하나입니다. 이 회사는 Vickers Venture Partners에게서 2016년 말, 500만 달러의 시리즈 A를 받았습니다.

구바아패스의 싱가포르 제너럴 매니저는 "구아바패스는 월마다 약 1,000명 이상의 멤버십을 꾸준히 발급하면서 2017년에는 많은 구독자들이 생겼고, 특히 회사 성장비율은 2016년보다 훌쩍 넘었죠."라고 말합니다. 구아바패스는 2015년에 시작해서 현재는 아시아와 중동의 1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매니저는 "피트니스, 건강 산업 분야에 대중들의 관심이 전반적으로 커지면서 2018년은 저희에게 새로운 기회를 안겨주는 해이기도 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피트니스테크의 미래 성장동력은 각 회사들이 얼마나 고객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통합된 장비와 서비스를 제공하는지에 따라 달려있다고 한 관계자는 말합니다.

--------------------------------------------------------------------------------------------------------------------------------------------

While the sector has seen record global investment, and Asian fitness tech businesses are mostly well capitalized, not everyone is bullish on the outlook.

According to Gulati, the future success of some businesses in the fitness tech space will be pegged to how a company can integrate devices and services, to ensure an expanding subscriber base and recurring revenue.

 

"The key here is how the device and the data generated by it are being used," she added.

 
 
관련 기사 더 보기: https://www.cbinsights.com/research/asia-fitness-tech/
https://www.cnbc.com/2017/12/26/physical-fitness-asia-health-tech-attracts-millions-in-funding.html
 
profile

By J-CCEI

Posted May 08, 2018

S.E.A. Bridge is an initiative by J-CCEI to empower Korean startups with the knowledge and support they need to succeed in Southeast Asian mark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