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현황] 무료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iflix

In 말레이시아 by J-CCEI posted May 01, 2018 Views 20

Screen Shot 2018-05-01 at 10.19.30 AM.png

이미지 소스: iflix

동남아시아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인 iflix는 시청자들에게 광고를 기반으로 한 무료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 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무료로 스트리밍할 수 있는 콘텐츠를 약 5,000개 정도 제공 할 것이며 올해 말까지 10,000개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전에 iflix는 비디오 서비스를 유료 모델로만 제공했었는데 시장의 반응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이 새로운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를 추가함으로써 고객 접근 방식 전략을 수정하였습니다.

Consultancy Media Partners Asia의 부사장 인 Aravind Venugopal은 Iflix와 Hooq이 처음 시작할 때 방송했던 할리우드 TV 쇼와 영화 같은 서양 콘텐츠는 예상보다 동남아의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많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지역 콘텐츠는 인기가 더 많았을 뿐만 아니라 콘텐츠 수집 및 제작비용도 훨씬 저렴하다고 말했습니다.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들은 동남아 시장의 선점을 위해 지역 시청자의 구매력 및 소비자행동을 잘 이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습니다.
 
---------------------------------------------------------------------------------------------------------------------------------------------
 

The traditional monthly subscription model employed by providers like Netflix isn’t well-suited to Southeast Asia, according to Hooq CEO Peter Bithos. “Those Western price points will never scale. [Users] do not have the income stability to sustain that economic model,” he tells Tech in Asia.

“In order to engage users and keep them on your service, you need to have a value proposition for the days, the weeks, perhaps the months, where they don’t have money,” Bithos contends. “That needs to be clearly different and very compelling to keep them coming back, so when they do have money, they’ll want to spend it with you.”

 

소스: TechinAsia

관련 기사 더 보기: https://www.techinasia.com/iflix-hooq-free-tier-video-streaming

profile

By J-CCEI

Posted May 01, 2018

S.E.A. Bridge is an initiative by J-CCEI to empower Korean startups with the knowledge and support they need to succeed in Southeast Asian markets.